남자는 10년동안 매일 피자를 주문했고, 그 날이 오기 전까진 아무도 그가 누구인지 알지 못했다…

패스트푸드와 생명을 구하는 일은 전혀 상관이 없어 보입니다. 하지만 오레곤주 살렘의 커크 알렉산더씨는 그가 가장 좋아하는 패스트푸드 체인의 발 빠른 대응이 없었더라면 오늘날 살아있지 못했을 수도 있습니다. 도미노피자 직원들이 단골 고객의 생명을 구한 실제 있었던 이야기입니다.

1. 단골 고객

Source: tribunnews.com

오레건주 살렘의 커크 알렉산더 씨는 피자 광이었습니다. 많은 사람들이 그의 피자에 대한 사랑을 지나친 집착이라고 생각했고, 몇몇은 그냥 그가 남들보다 피자를 좀 더 많이 사랑할 뿐이라고 했습니다. 어쨌든 그가 좋아하는 피자 체인점은 단 하나였습니다. 바로 집 근처 도미노피자입니다. 그는 거의 10년간 같은 지점에서만 피자를 주문했습니다.

Prev1 of 30